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로고통일부 로고

검색하기

생생뉴스

본문영역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 개관행사

작성자
장수민
작성일
2021-10-31
조회수
502

29일 오후(현지시각) G20 정상회의 계기로 이탈리아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에서 열리는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 개관행사가 열렸습니다. 개관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인영 장관, 빈첸조 다다모 산티냐시오 성당 주임신부 등이 함께했습니다.

전시회에는 남북 분단의 상징인 DMZ의 녹슨 철조망으로 만든 136개 십자가를 활용해 한반도를 형상화한 설치 작품이 전시됐습니다. ‘평화의 십자가’ 136개는 한국전쟁 이후 68년 동안 남과 북이 떨어져 겪은 분단의 고통이 하나로 합쳐져 평화를 이룬다(68년x2=136)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빈첸조 다다모 산티냐시오 성당 주임신부는 "이 작품은 평화를 열망하는 세상 모든 사람들을 위한 신뢰와 평화, 희망과 화해의 표지"라며 "대화와 상호 신뢰, 형제적 사랑을 통해 모든 공동체들이 미움과 폭력, 서로가 서로에게 갖는 두려움을 극복하여 하루속히 하나의 가정을 이루게 하여달라"는 기도를 전했습니다.

이어 참석자들은 한국과 이탈리아의 복사 어린이(8살, 4살)들로부터 촛불을 받아 한반도 설치 작품에 점등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울 위치에, 피터 턱슨 추기경은 평양 부근에 촛불 내려놓고 이인영 장관은 백두산, 김정숙 여사는 한라산 부근에 촛불을 두었습니다.

DMZ 철조망은 전쟁·대결을 의미하며, 이를 녹여 만든 평화의 십자가는 화해와 협력, 부활을 염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이는 한반도에서의 종전과 항구적 평화 정착을 염원하는 의미입니다. 또한, 교황께서 계시는 로마에서 다시 한번 평화를 위한 여정이 시작되기를 희망하는 상징적인 뜻도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10월 29일부터 11월 7일까지 이어지며, 이를 통해 한반도와 평화에 대한 전 세계인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의 필요성에 대한 폭넓은 지지와 공감대가 형성되기를 기대합니다.

1.jpeg 이미지입니다. 3.jpeg 이미지입니다. 4.jpeg 이미지입니다. 2.jpeg 이미지입니다.

저작권표시

공공누리의 제 4유형 안내
통일부의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 개관행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홍보담당관 윤여전
  • 전화번호 :
    (02)2100-5997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20-02-24
TOP